엔비디아,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 2012 성황리 개최

 
 

– 3D, 가상화, 클라우드 솔루션 등 그래픽 업계 최신 동향 조망

엔비디아 코리아 이용덕 지사장 축사
엔비디아 코리아 이용덕 지사장 축사
엔비디아 코리아 이주석 상무 프레젠테이션
엔비디아 코리아 이주석 상무 프레젠테이션
코리아그래픽스포럼 이규재 회장 개회사
코리아그래픽스포럼 이규재 회장 개회사
엔비디아 부스 전시
엔비디아 부스 전시

2012년 4월 6일(금요일) — 비주얼 컴퓨팅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 기업인 엔비디아(www.nvidia.co.kr, CEO 젠슨황)는 지난 5일 서울 삼섬동 코엑스에서 델(Dell)과 공동 주최한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 2012’를 성황리에 진행했다고 밝혔다.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는 엔비디아와 델이 공동 주최하고, 코리아그래픽스포럼이 주관한 미래 지향 컨퍼런스로, 전 산업 분야에 걸쳐 그래픽스 업계 최신 동향을 조망하고자 올해 최초로 기획됐다. ‘Beyond Graphics!’라는 주제 하에 3D, 가상화, 클라우드 관련 우수 솔루션 및 실무에 도움이 되는 양질의 정보를 제공한 올해 행사에는 주요 IT 기업을 비롯한 업체, 학계 및 매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이번 컨퍼런스는 캐드(CAD), DCC, 클라우드, 쿠다(CUDA) 및 특수 솔루션 등 총 4개 트랙으로 진행되었으며, 엔비디아는 설계와 시뮬레이션을 동시에 실현시켜 작업 효율을 크게 높여주는 하이브리드 GPU 기술을 소개해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또한 인기 애니메이션 “뽀로로”의 제작사인 ㈜오콘의 김일호 대표이사가 뽀로로의 창작과정과 브랜드가치 창출 전략을 발표해 관심을 모았으며, 이외에도 델(Dell) 워크스테이션 사업부 총괄 이프레인 로비라(Efrain Rovira) 부사장, 한국클라우드서비스협회 민양기 사무국장 등 업계 저명 인사들이 대거 참가해 다양한 분야에 걸친 노하우를 전달했다.

엔비디아 이용덕 지사장은 축사를 통해 “많은 기업과 학계, 정부 부처의 협력 덕에 뜻깊은 자리를 마련하게 되어 기쁘다.”며, “올해 행사의 성공을 발판 삼아 앞으로도 매해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를 통해 업계 관계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엔비디아는 이번 행사 개최 기념으로 엔비디아 솔루션 유저 대상 그래픽 콘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이날 발표한 우승자 2인에게 오는 5월 美 세너제이(San Jose)에서 개최되는 엔비디아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에 참석할 수 있는 기회를 부상으로 수여했다.

코리아 그래픽스 월드 2012는 지식경제부, 문화체육관광부, HCI학회, KCGS학회, 코엑스(COEX), 바코(BARCO) 등의 후원과, VM웨어(VMWare), 마이크로소프트웨어(Microsoftware), 시트릭스(Citrix), 어도비(Adobe) 등의 협찬 하에 개최됐다.

엔비디아(NVIDIA)에 대하여
엔비디아(NVIDIA)는 1999년 GPU(Graphic Processing Unit, 그래픽 프로세싱 유닛)를 최초로 창안, 컴퓨터 그래픽의 힘을 세계에 일깨운 바 있는 비주얼 컴퓨팅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 기업이다. 오늘날 엔비디아의 프로세서는 스마트폰에서 슈퍼컴퓨터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제품군에서 활용되고 있다. 엔비디아의 모바일 프로세서는 스마트폰, 태블릿, 오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엔비디아의 PC용 GPU는 게이머들이 놀라울 정도로 몰입감 넘치는 게임환경을 만끽할 수 있게 한다. 전문가들의 경우, 영화 속의 3D 그래픽 및 창의적인 비주얼 효과를 탄생시키거나 골프채에서 점보 제트기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물을 디자인하는 작업에 엔비디아 프로세서를 활용하고 있으며, 연구원들은 고성능 컴퓨터 속의 엔비디아 GPU와 함께 과학의 경계를 넓히는 놀라운 일들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엔비디아가 보유 혹은 등록 진행 중인 특허는 현대 컴퓨팅의 근간을 이루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포함하여 4,500개 이상에 달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엔비디아 홈페이지(www.nvidia.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 료문의]
인컴브로더:

허부영 차장 (02-2016-7142 / 010-4650-3042)
이윤아 과장 (02-2016-7154 / 010-9256-1341)
박현정 AE (02-2016-7150 / 010-3232-0305)

엔비디아 코리아:
이선희 부장 (02-6000-8012)




###

엔비디아는 저작물에 대한 모든 권리를 갖습니다 . 모든 상호 또는 제품명은 각각 연관되어 있는 상품명, 상표나 등록 상표로 나타내어질 수 있습니다. 제품의 특징 및 가격, 유효성 그리고 설명서는 사전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엔비디아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를 얻고 싶으시면 엔비디아 홈페이지의 프레스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nvidia.co.kr/page/press_room.html